Bourgogne-Franche-Comté

화려한 ‘로마네스크’ 양식의 성당과 수도원

‘센느’ 강의 발원지 ‘랑드르 숲’을 비롯하여 포도밭이 한 폭의 그림처럼 드넓게 펼쳐진 푸른 평야,  노랑색 물감을 쏟아 부은 유채꽃 밭이 펼치는 거대한 모자이크 작품은 인상적이죠. 최 고급의 포도주 등으로 유명한 ‘부르고뉴’는 ‘에스까르고 (달팽이 요리)’와 ‘뵈프 부르기뇽 (소고기 찜 요리)’으로 세계적 명성을 얻은 식도락의 고장에서 식욕을 돋구어 주는 ‘끼르 kir’ 한잔은 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