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유학생이야기

저는 충청도 소년이기에 영어도 천천히 구수하게(?) 했습니다.
"hello" 한마디를 할때도 "해~를~로~우" 이렇게 ㅡ.ㅡ ...
뭐 웃음거리가 이만저만이 아니죠
.
사촌형은 영어를 계속 써야 된다고 했지만 저는 입을 굳게 닫았습니다.

그리고 학교에 들어간지 5일정도 지난날 저는 딜레마에 빠지고 맙니다.

쉬아가 마려웠던 거죠... 수업시간이었기에 선생님한테 물어봐야 했지만 어떻게 말해야 돼는지.... 머리가 까매지더라구요...

너무 참아 방광은 터질것 같았고 실신 5분전까지 갔습니다...
그냥 일어나서 가면 될겄을... 순진했던 저였기에....

그 순간! life saver 가 나타났습니다.

한 여학생이 선생님한테 뭐라고
전체 0

전체 89